우리는 만날 때에 떠날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…

우리는 만날 때에 떠날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이 떠날 때에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한용운 시인의 님의 침묵